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오늘(22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김부선을 고발하면서, 이날 오후 2시 김부선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지난 6월 가짜뉴스대책단은 김부선과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를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경찰은 이번달 초 김부선을 불러 조사하려 했지만, 김부선의 갈비뼈 부상 등의 사정으로 늦춰졌고 김부선이 최근 경찰에 출석을 통보하며 이날 조사가 이뤄지게 됐다.

 

김부선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과 정의당은 외면했고 바미당(바른미래당)은 날 이용했으며 (자유)한국당은 조롱했습니다. 정치인들에게 김부선의 인권은 없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미련없이 이 나라 떠난 내 딸이 한없이 부럽기도 합니다. 이재명 씨 법정에서 만나요”라고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부선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