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나영이 2년 만에 두 아이의 엄마가 됐다.

김나영의 소속사 아이오케컴퍼니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방송인 김나영 씨가 어제(7월 31일) 서울 모처의 병원에서 3.3kg의 남자아이를 자연분만했다”며 “현재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이며 가족들과 함께 산후조리하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식보도자료가 나오기 전 김나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 번째 아가와 커플 팔찌. 이로써 나는 나의 엄마보다 더 엄마가 되었다”고 출산 소식을 알렸다.

이어 “월동 잘하고 나오라고 태명을 월동이라고 지었는데 세상에 나와보니 ‘111년 기상관측 사상 최악폭염’이라 깜짝 놀랐지? 잘해보자 최월동”이라고 덧붙이며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병원에 입원한 김나영이 아이의 네임택을 손목에 차고 누워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김나영은 지난 4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신 사실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당시 “여름 아기”라는 말로 여름에 아이를 출산할 것임을 암시했다.

 

 

 

지난 2015년 금융권에 종사하는 일반인과 결혼한 김나영은 2016년 첫째를 출산한 데 이어 이번에 둘째를 출산하며 결혼 3년 만에 두 아이의 엄마가 됐다.

김나영은 첫째 신우 군을 출산한 후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워킹맘’의 행보를 보여주는가 하면 아이와 함께하는 일상을 SNS로 공유하며 보는 이의 부러움을 샀다.

김나영의 출산 소식을 접한 팬들도 “신우 동생 축하한다” “몸 조리 잘해라” “둘째 축하드린다”고 김나영에게 축하를 건넸다.

엑스포츠뉴스 DB, 김나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