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겸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인 김기수가 봉와직염으로 투병 중이다.

지난 29일 김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생일날 이게 뭐람. 아침부터 혼자 입원 수속하고 기어 다니듯이 거리를 다녔더니 지나가는 분들이 도와주시고 고마웠어요. 너무 아파서 고맙다는 말씀도 제대로 못드렸어요. 이제 정신이 좀 드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링거를 꽂은 채 병원에 누워있는 김기수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갑작스러운 김기수의 입원에 팬들은 댓글과 메시지를 통해 김기수의 쾌유를 빌었다.

 

김기수는 이후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많이 좋아졌어요. 봉와직염 걸려서 몸에 13000 넘게 염증이 퍼졌었대요. 그래도 거리에서 도와주신 분들과 꼬요님들 덕에 이제 회복기다”며 팬들과 자신을 도와준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5일간은 항생제를 투여하며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 그래도 여기서 마무리 영상작업하고 유튜브 올리니 속이 시원하다”며 이후 상황을 알렸다.

방송인이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김기수의 입원 소식이 알려지자 많은 팬이 응원을 건넸고 상태가 호전됐다는 소식에 안도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악성 댓글을 달며 김기수를 비방했다.

이에 김기수는 직접 한 네티즌의 댓글과 자신이 단 댓글을 공개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김기수가 공개한 사진에서 한 네티즌은 김기수에게 “화장기술인 줄 알았는데 눈썹, 아이라인, 입술 반영구(불법시술) 받고 눈 앞뒤트임하고 얼굴형도 바뀌었다. 화장 기술인줄 알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는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김기수는 “정신이 번쩍 든다. 눈썹, 아이라인 3년 전에 한 번 받고 지금은 드문드문 잿빛으로 남아있으니 없는 거나 마찬가지다. 입술은 내 입술 색이다. 쌍꺼풀 수술은 유튜브에 영상까지 있다. 앞트임 안했다. 얼굴 건드린 적 없다”고 네티즌의 주장에 반박했다.

또한 “왜 아픈 사람의 얼굴을 평가하는 것이냐. 처음 보는 아이디인데 날 많이 보고 이런 글 적으신 거냐”고 분노했다.

특히 해당 네티즌은 “아픈 사람에게 무슨 짓이냐”고 비판하는 다른 네티즌의 댓글에 “당신도 고소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수는 “저렇게 인스타에 올리면 명예훼손과 협박죄 그리고 올린 시간에 따라 처벌도 가중되는 것 아냐”며 “나는 팬이라고 하면서 내 지적재산 다 갉아먹고 고소까지 해서 팬 덕분에 경찰 조사 몇 번 받아본 사람으로서 갈 때마다 수사 담당자분들이 거꾸로 고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지만 참아왔다. 고소가 누구네 과자이름 아니다. 대한민국 헌법 남용하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김기수가 투병중인 봉와직염은 진피와 피하 조직에 나타나는 급성 세균 감영증의 하나로 세균이 침범한 부위에 홍반, 열감, 부종, 통증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주로 다리에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봉와직염은 초기를 제외하고 1~2주 정도의 입원 치료가 원칙이다.

사진 = 김기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