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아가 오랜만에 국내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KBS 2TV 새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이날 홍수아는 “오랜만에 국내 작품으로 찾아뵙는다. 너무 하고 싶었다. ‘대왕의 꿈’에서 신창석 PD, 이영아와 함께했는데 또 함께하게 돼서 기분이 좋고 감사하다. 캐릭터도 처음으로 악역을 하게 됐다. 저는 개인적으로 드라마 속의 악역을 좋아한다. 그런데 막상 하려니 힘들었다. 캐릭터에서 매력을 느껴서 선택하게 됐다. 열심히 사는 친구다. 나빠질 수밖에 없는 이유가 가슴 아프다.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가 있다. 저는 짠하다고 생각하지만, 색깔로 표현하자면 빨간색이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