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모델 출신 방송인 구지성이 스폰서 제안을 받았다고 고백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과거 다수의 여자 연예인에게도 비슷한 경우가 있었던 터라 더욱 눈길을 끈다.

구지성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43살 재일교포 사업가’라는 네티즌으로부터 받은 쪽지들을 게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혹시 장기적으로 지원 가능한 스폰서 의향 있으시다면 한국에 갈 때마다 뵙고 지원 가능합다”라는 내용이 담겨 충격을 줬다.

구지성은 이에 분노하며 “신체의 어느 부분이 온전하지 못하거나 모자란 사람을 낮잡아 이르는 말 ㅂㅅ”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분 말고도 보낸 분들 다 보고 있죠? 이런 거 또 오면 이제 바로 아이디 공개합니다”라며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알렸다.

이처럼 스폰서 제안을 받은 연예인은 구지성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6년 걸그룹 타히티 출신 지수 역시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스폰서 제안을 받은 메시지를 공개하고 “불쾌하다”고 토로했다.

자신을 스폰서 브로커라 밝힌 A씨는 타히티 지수에게 일명 ‘스폰’을 제안하며 “멤버쉽으로 운영하는 모임의 손님이 당신을 만나고 싶어하니 연락달라. 한 타임 당 200~30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고 설득했다.

지수의 반응이 없자 A씨는 비밀보장과 페이 인상을 언급하며 수 차례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쇼핑하고 저녁 먹고 분위기만 즐기면 된다”고 강조했다. 현재 지수는 타히티를 탈퇴하고 필라테스 강사로 활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뿐만 아니라 미스코리아 출신 트레이너 정아름도 지난 2010년 SBS E!TV ‘철퍼덕 하우스’ 등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미스코리아 당선 이후 스폰서 제의를 받았다. 검은 유혹이라든지 굉장히 많이 겪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구지성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