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측이 강제추행과 협박 사실을 인정했지만, 당시에 심신미약 상태였음을 강조했다.

12일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은 오전 11시 20분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된 이서원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앞서 4월 8일에 이서원은 술자리에 동석한 여자 연예인 A씨에게 신체적인 접촉을 하며 추행을 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피해자 A씨가 이서원의 추행에 남자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하자 흉기로 협박했고,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욕설을 퍼부었다고.

이날(12일) 열린 공판에는 이서원이 직접 참석했다. 이서원은 취재진의 질문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재판과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지만, 혐의를 인정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묵묵부답이었다.

이서원 측 변호인은 추행과 협박에 대해서는 피해자 A씨에게서 이서원의 DNA가 검출됐기 때문에 ‘사실’이라고 말하며 변명의 여지 없이 잘못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서원이 당시의 상황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심신미약’을 주장하며 양형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서원 측 변호사는 “피해자들의 진술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사실관계를 명확히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판을 마친 이서원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물음에 “재판 중이라 답변을 드리기 어렵다”며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이서원의 두 번째 공판은 오는 9월 6일 오후 5시에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