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트윈스의 유격수 오지환이 다소 과격한 슬라이딩으로 프로야구 팬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지난 5일 오지환은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오지환은 팀의 중심타순인 3번 타자로 출전했다.

오지환은 4회말 팀의 두 번째 타자로 나가 안타를 치고 주자 1,2루를 만들었다. 이어 박용택이 2루수 앞 땅볼을 쳤고, 오지환은 2루로 질주했다.

병살타가 되는 상황이었지만 한화는 병살타 처리에 실패하고 2루 주자 아웃으로 마무리됐다. 이유는 오지환의 무리한 슬라이딩 때문이었다. 그는 병살을 막기 위해 무리하게 2루로 슬라이딩을 시도했다.

하지만 그는 베이스 대신 한화의 유격수 하주석의 발로 다리를 뻗었다. 하주석은 그를 피하려고 점프를 했지만 순식간에 일어난 일 때문에 제대로 피하지 못했다.

이어 6일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 그는 8회말 1사 1,3루 상황에서 LG 트윈스 김현수의 희생플라이 때 홈으로 파고들어 세이프를 하는 과정에서 무리한 슬라이드를 선보였다.

오지환의 발은 포수 최재훈의 발목 옆을 아슬아슬하게 지나가 다시 한 번 논란이 됐다.

하지만 오지환의 공격적인 주루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과거 삼성과의 경기에서는 2루를 수비하러 들어오는 강한울에게 슬라이딩 태클로 심각한 부상을 입힌 전적이 있다.

당시에도 비난여론이 있었지만 그의 무리한 슬라이딩은 올해에도 계속되고 있다. 이에 많은 프로야구 팬들은 그에게 “동업자 정신을 잃었다”, “본인도 유격수면서 왜 저러냐”, 너무 심한 거 아니냐. 베이스가 아니라 수비수 발목에 슬라이딩을 하면 어떡하냐”며 따끔한 일침을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