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아프리카TV BJ 겸 유튜버 랄랄(본명 이유라)이 별풍선 환불 논란에 대해 다시금 입장을 표명했다.

7일 오후 랄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저의 입장을 전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랄랄은 “미성년자 환불에 대해 영상을 올렸는데, 이만큼 논란이 될 줄은 몰랐다”며 “팬의 주장만으로 그 사람이 뭐 하는 사람인지 나이가 어떻게 되는지 가늠하기 힘들었다. 어린 친구인지 의심했다”고 전했다.

그는 “처음에는 미성년자라는 이야기를 듣고 환불을 해줘야겠구나 생각했지만, 여러 BJ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여러 메일을 받아본 결과 ‘이게 안일한 결과가 될 수 있겠구나’ 싶더라”며 환불을 거절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직접 부딪혀야 할 문제라 판단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돈의 가치를 알려야 다시는 안 할 것이라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자신을 비판하는 의견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랄랄은 “‘너가 리액션 해봤자 얼마나 해?’, ‘BJ 주제 누굴 가르치려 해?’ 등의 댓글을 봤다”며 “사건을 공론화 해 쪽지를 보낸 분을 욕 보이게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 영상을 섣불리 올리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이 일을 잘못됐다는 것을 알려야 한다는 생각이 강했다”고 해명하며 사과했다.

다만 “별풍선 환불에 대한 생각은 바뀌지 않았다. 내가 잘나서, 돈이 아까워서가 아니다.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끝으로 그는 후원받은 돈 1000만원을 (주)청소년행복재단에 기부했음을 인증하는 스크린샷을 함께 공개했다.

앞서 랄랄은 지난 3일 유튜브 채널에 ‘지금까지 쏜 별풍선을 환불해달라는 시청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한 바 있다. 당시 영상에서 랄랄은 중학생 팬 가족으로부터 별풍선 환불 요청을 받은 쪽지를 공개하며 거절 의사를 밝혀 논란을 빚었고, 해당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사진= 랄랄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