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BJ 겸 유튜버 보겸(본명 김보겸)이 윤지선 교수와의 법적 절차에 돌입한 가운데, 1차 결과를 발표했다.

보겸은 지난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윤지선교수님 주말에 쉬시는데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보겸은 “해당 논문을 처음 게재한 곳이 가톨릭 대학교다. 3월 22일에 한국연구재단에 윤리 문제를 제기해 가톨릭대학교로 검토를 이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6월 10일 가톨릭 대학교에서 예비조사 결과 해당 논문에 대해 문제의 여지가 있다고 판단되어 본조사로 넘어갔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본조사는 예비조사 착수 이후 판정까지 6개월 정도 걸린다더라”고 말했다.

보겸은 만약 본조사에서 해당 논문에 문제가 있다고 최종 결론이 나오면 논문이 취소되거나 윤지선 교수에게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성형수술 사실을 공개하면서 향후 얼굴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힌 보겸은 윤지선 교수가 발표한 논문 ‘관음충의 발생학’으로 인해 여혐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로 인해 보겸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지난 13일 사건위임 계약서를 공개하면서 고소 진행 상황을 알렸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보겸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