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BJ겸 유튜버 보겸(본명 김보겸)이 윤지선 교수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보겸은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겸TV’에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보겸은 “윤지선 교수가 고소협박만 세 달째 하고 있을 뿐 해당 유튜버에게 받은 건 경향신문 반론보도 합의안 단 한장이란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고소 가능했으면 벌써 했겠지?’라고 말하면서 언플하고 계신데, 윤지선 교수님 정말 공부만 하셔가지고 고소 이런 걸 한 번도 안 해보신 것인지”라며 “이게 시간이 걸립니다”라고 말하면서 자신이 법무법인과 체결한 사건위임계약서를 공개했다.

착수 보수로만 수천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지불한 보겸은 “윤지선 교수님 이거 장난 아니에요. 1심 2심 3심 이렇게 가면 돈도 돈이고 시간도 시간대로 어마어마하게 들어가는 싸움”이라며 “지금 별것 진행 안되는 줄 알고 엄청 마음 놓고 편안하게 계셨죠? 늦어도 다음주나 이번 달 안에는 우체통 뒤져보시면 법원에서 뭐 와 있지 않을까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성형수술 사실을 공개하면서 향후 얼굴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힌 보겸은 윤지선 교수가 발표한 논문 ‘관음충의 발생학’으로 인해 여혐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로 인해 보겸은 윤지선 교수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이번 영상을 통해 법적 대응이 진행 중임을 밝혔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보겸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