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의 시즌 6승이 또 불발됐다.

류현진은 1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일리조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레이트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3.23에서 3.34로 소폭 상승했다.

1회 선두 팀 앤더스를 유격수 땅볼 처리한 류현진은 예르민 메르세데스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수비가 아쉬웠다. 이어 요안 몬카타를 중견수 라인드라이브로 돌려세웠으나 호세 아브레유에게 2루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이어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우월 홈런을 허용, 2점을 더 헌납했다. 류현진은 앤드류 본을 2루수 땅볼로 잡고 이닝을 끝냈다.

2회부터는 안정을 찾아 나갔다. 가르시아와 엔젤, 멘딕을 모두 땅볼로 돌려세우면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3회에는 앤더스 2루수 땅볼 후 메르세데스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몬카다를 삼진 처리, 아브레유의 땅볼로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4회 선두 그랜달을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본의 병살타로 단숨에 2아웃을 만들었다. 이어 가르시아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엔젤의 유격수 땅볼로 이닝을 정리했다. 토론토가 5회초 득점으로 추격한 5회는 멘딕 우익수 뜬공, 앤더슨 삼진, 메르세데스 2루수 뜬공으로 깔끔했다.

6회초 토론토의 득점으로 스코어는 2-3, 류현진은 몬카다와 아브레유 중견수 뜬공 후 그랜달과 7구 승부 끝 삼진을 솎아냈다. 토론토는 7회초 선두타자가 출루했으나 결국 점수를 내지 못했고, 류현진은 2-3으로 뒤져있던 7회말 마운드를 넘겼다.

글 /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사진 / 토론토 공식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