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단국대 기생충학과 교수가 전 축구 선수이자 전북현대 어드바이저 박지성의 아내인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의 글과 관련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서민 교수는 10일 블로그에 “박지성의 부인 김민지의 SNS 게시글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 박지성은 축구에 있어서 한국 최고라 할 인물, 하지만 팬이라고 해서 다들 멀쩡한 사람들만 있는 건 아닐 테니, 박지성은 평소 말도 안되는 요구나 헛소문들에 시달리느라 마음고생을 했을 것”이라고 적었다.

앞서 박지성은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장례식에 참석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일각에서 비난을 받았다.

이에 김민지는 9일 유튜브를 통해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라며 일침의 글을 남겼다. 이런 일이 처음이 아니라면서 “남편의 노력, 성실, 친분, 슬픔을 중계하라는 메시지다.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라고 토로한 바 있다.

서민 교수는 “그런데 난데없이 김민지 아나가 글을 올렸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 그녀가 이 글을 쓴 의도는 능히 짐작이 가지만, 이 글이 과연 박지성에게 도움이 될지를 생각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서 교수는 “글에서 느껴지는 짜증이 이번 사태에서 박지성 편을 들었던 사람들마저 뜨악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 셀럽이 사람들에게 더 사랑받게 돕는 게 셀럽 배우자의 도리라는 점에서, 이번 글은 매우 부적절했다. 일부이긴 하지만 이로 인해 박지성까지 싫어졌다는 댓글이 여럿 보여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아나가 했다면 좋았을 최상의 대응은 이런 것이다. 박지성을 설득해 조의금과 조화를 보내게 하는 것. 때를 놓쳐서 극성 축구팬들의 비난을 받는 처지가 됐다 해도 방법은 있다. 박지성으로 하여금 입장을 밝히게 하는 것이다. 그냥 이것도 저것도 다 싫다면, 그냥 침묵하면서 조의금을 보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조의금을 보냈다는 게 나중에 알려지면, 신이 나서 박지성을 까던 이들이 머쓱해지지 않겠는가? 하지만 김아나의 대응은 이 중 어떤 것도 아닌, 심지어 애도의 뜻이 전혀 담기지 않은 분노의 표출이었다. 자연인이기 전에 자신이 셀럽의 아내라는 사실을 잠깐이라도 생각했으면 좋았을 뻔했다”라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다음은 서민 단국대 교수가 블로그에 올린 전문.

영화 ‘재심’으로 유명한 박준영변호사가 강의 중 말해준 에피소드.

휴게소에 차를 세워놨는데 다른 차가 그 차를 들이받은 것이다. 박변은 화가 났지만 이내 냉정을 되찾는다. “참, 난 이제 셀럽이지!” 그래서 그는 미소띈 얼굴로 이렇게 말했단다. “괜찮습니다. 그냥 가셔도 됩니다”

그가 이렇게 한 건 사람들이 자신을 알아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한몫을 했으리라. 셀럽의 삶은 이렇듯 고달프다. 별것도 아닌 게 셀럽이란 이유로 화제가 되니 말이다.

네티즌1: 과거 아이돌이던 사람이 외제차 매장에서 갑질을 했대.
네티즌2: 세상에! 누구야 그 아이돌이?

결국 그의 정체가 까발려지고, 그 아이돌은 장문의 사과문을 SNS에 올리는 것으로 일단락된다. 셀럽 입장에선 이런 과도한 관심이 짜증난다. 자기도 남들처럼 마음내키는대로 살고싶은데, 그놈의 관심 때문에 그게 안되잖은가.

게다가 좁은 곳에 많은 인구가 집중된 우리나라의 특성상 셀럽이 안심하고 숨는 건 쉽지 않은 일, 갑질은 물론이고 층간소음, 뺑소니 등등 셀럽이 자신의 언행으로 인해 가루가되도록 까이는 일은 숱하게 벌어지는 이유다.

사람들은 말한다. “야 셀럽들아, 그만큼 얼굴이 알려졌고 누리는 게 많으면 그에 걸맞은 책임을 지라고!” 셀럽도 할말이 있다. “아니 내가 뭘 그렇게 누린다고 그래? 그리고 내가 셀럽 되는 데 니들이 보태준 거 있어?” 하지만 이런 항변을 입밖으로 내려면 인성개차반으로 낙인찍혀 십수년간 까일 각오를 해야 한다.

박지성의 부인 김민지의 SNS 게시글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 박지성은 축구에 있어서 한국 최고라 할 인물, 하지만 팬이라고 해서 다들 멀쩡한 사람들만 있는 건 아닐 테니, 박지성은 평소 말도 안되는 요구나 헛소문들에 시달리느라 마음고생을 했을 것이다.

그 비뚤어진 팬들은 유상철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을 박지성을 까는 데 이용한다. “같은 2002년 멤버인데 왜 조문을 오지 않느냐” “영국에 있다해도 조화 정도는 보내야지 않냐?” 조문은 남에게 강요하는 게 아니다. 그렇게 유상철의 죽음이 안타깝다면 자기가 빈소를 찾아 조문하면 된다. 왜 영국에 있는 박지성을 소환해 욕받이를 시키려 드는 걸까. 다행히 사회엔 정상인이 더 많은지라 대다수 사람들이 그들을 욕하고 있다.

그런데 난데없이 김민지 아나가 글을 올렸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

그녀가 이 글을 쓴 의도는 능히 짐작이 가지만, 이 글이 과연 박지성에게 도움이 될지를 생각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 글에서 느껴지는 짜증이 이번 사태에서 박지성 편을 들었던 사람들마저 뜨악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그 셀럽이 사람들에게 더 사랑받게 돕는 게 셀럽 배우자의 도리라는 점에서, 이번 글은 매우 부적절했다. 일부이긴 하지만 이로 인해 박지성까지 싫어졌다는 댓글이 여럿 보여서다.

김아나가 했다면 좋았을 최상의 대응은 이런 것이다. 박지성을 설득해 조의금과 조화를 보내게 하는 것. 때를 놓쳐서 극성 축구팬들의 비난을 받는 처지가 됐다해도 방법은 있다. 박지성으로 하여금 입장을 밝히게 하는 것이다.

“제가 다른 일로 경황이 없었습니다. 당장 제가 할 수 있는 조문을 하겠습니다”라고 한다면 더 이상 무슨 비난을 하겠는가? 박지성이 이렇게 안한다면 김아나가 다음과 같이 말할 수도 있다. “남편이 큰 충격을 받아서 조문을 잊었습니다. 남편 시켜서 조의를 표하도록 할게요” 이랬다면 박지성이 결혼 잘했다는 찬사가 쏟아지지 않았을까.

그냥 이것도저것도 다 싫다면, 그냥 침묵하면서 조의금을 보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조의금을 보냈다는 게 나중에 알려지면, 신이나서 박지성을 까던 이들이 머쓱해지지 않겠는가? 하지만 김아나의 대응은 이 중 어떤 것도 아닌, 심지어 애도의 뜻이 전혀 담기지 않은 분노의 표출이었다. 자연인이기 전에 자신이 셀럽의 아내라는 사실을 잠깐이라도 생각했으면 좋았을 뻔했다.

#저도준셀럽이라착한척하려고오지게애쓴답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진 / 김민지 인스타그램·유튜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