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전 감독이 췌장암 투병 생활 중 7일 별세한 가운데, 박지성이 조문을 오지 않는다며, 그의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의 유튜브 채널에 악플이 게재되고 있다.

8일과 9일 김민지의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 최근 영상에는 “영국이면 조화라도 보내라”, “히딩크도 몸 안좋은 와중에 추모 메시지를 보냈다”는 등 유상철 전 감독을 조문하거나 추모하지 않는다며 비판하거나 “남편에게 내조 좀 잘하라”는 등의 댓글이 다수 달렸다. 이 중 비속어와 모멸적 표현을 사용한 악플도 다수다.

9일 오전 11시 현재 악플 대다수는 채널 측에서 삭제된 상태로 “이런 식의 마녀사냥식 악플로 고인의 마지막 길을 더럽히는 건 유상철 감독님도 바라는 바가 아닐 것”이라는 등 악플을 비판하는 댓글이 다수 게재돼 있다.

박지성은 현재 영국 런던에 있어 국내에 입국하더라도 2주간 자가격리를 거쳐야 해 사실상 조문이 불가능한 상태다.

중앙방역대첵본부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입국시 자가 격리 면제 대상은 본인과 배우자의 직계존비속 또는 형제자매 장례식 참여일 경우로 한정된다.

또한 박지성은 개인적으로 운영하는 SNS 계정이 없는 상태다.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회장,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 진달수 인천유나이티드 대표이사, 박남춘 인천시장(인천 유나이티드 구단주) 등 축구계 인사를 비롯해 황선홍, 홍명보, 이운재, 김태영, 최용수, 김병지,이동국, 박주영, 이기형, 박주호, 기성용 등 선후배·동료 선수들이 빈소를 방문했다.

제주에서 소집 훈련 중인 올림픽 대표팀도 훈련을 앞두고 10초간 묵념을 하며 유상철 감독을 추모했다. ‘날아라 슛돌이’를 통해 유소년 시절 유상철 감독과 사제 지간의 인연이 있는 이강인은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이강인은 앞서 SNS를 통해 유상철 감독을 추모하는 글도 게재했다.

한편 박지성은 10일 방송 예정인 KBS 2TV 토크쇼 ‘대화의 희열3’에 차범근 감독과 함께 출연할 예정이다. 해당 방송 녹화는 유상철 감독의 별세 전에 이뤄졌다.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