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소집 훈련을 하는 올림픽 대표팀도 유상철 감독을 추모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은 제주 강창학경기장에서 진행된 소집 훈련을 앞두고 지난 7일 세상을 떠난 고 유상철 감독을 추모하는 묵념을 진행했다.

올림픽 대표팀은 센터 서클을 둘러싸고 모여 10초간의 묵념을 진행했다. ‘날아라 슛돌이’ 시절을 함께 보냈던 이강인을 비롯해 올림픽 대표팀에 소집된 선수들은 유 감독의 죽음을 추모했다.

묵념하기 전 선수들을 가운데로 불러 모은 김학범 감독은 선수단이 이동하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 주지하면서 운동장에서 묵념하고 훈련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김 감독은 “많은 업적을 남긴 축구인으로서 가봐야 할 사람이 있지만 가지 못한다. 버블 격리 상태이기 때문에 움직여선 안 된다. (유 감독이) 운동장에서 꽃을 피웠던 선수이니 운동장에서 묵념하고 훈련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유 감독과 유년 시절을 보냈던 이강인은 침통한 표정으로 묵념했다. 이강인은 유튜브 채널 ‘터치플레이’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유비컨티뉴’를 통해서 지난해 유 감독과의 만남 당시 “제 감독이 되어 달라”고 부탁했지만 끝내 유 감독은 이강인의 부탁을 들어주지 못하고 하늘로 향했다. 이강인은 유 감독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아산병원에 화환을 보내 빈소를 찾지 못하는 마음을 대신했다.

김 감독은 이후 “참 안타까운 일이다. 한국 축구를 위해서 진짜 희생하고 많은 걸 보여줬던 후배인데 이렇게 짧은 생을 마감하고 선후배 곁을 떠났다는 걸 모든 축구계가 안타까워할 것이다”라면서 “하늘나라에 가서도 우리 한국축구의 발전을 끝까지 지켜봐 주시고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추모의 메시지를 남겼다.

한편 올림픽 대표팀은 소집훈련을 이어가며 다가오는 12일과 15일 가나 U24 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른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