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유명 동물훈련사 강형욱까지 언급한 일명 ‘반려견 공원 벤치 갑질 사건’이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당사자의 반박 내용이 진위 여부는 논란 중이다.

3일 한 매체는 최근 경기 양주시 옥정호수공원에서 반려견과 관련해 일어난 상황에 갑질 논란이 있다는 논조로 보도했다.

기사 따르면 당시 견주 A씨는 입마개를 하지 않은 채 반려견 2마리(시바견과 아키다견)을 벤치에 앉혔고, 이에 80대 할머니인 공원 환경지킴이 B씨는 개가 입마개를 하지 않은 것을 지적하고, ‘개들의 발에 진흙이 묻었으니 (벤치를) 잘 닦아달라’고 말했다.

이후 A씨가 양주시청에 B씨의 근무 태도 등을 거론하며 민원을 제기해 B씨가 A씨에게 사과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다만 해당 견종들은 입마개 착용 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는 B씨에 ‘개들 앞 불려가 고개 숙인 80대 할머니’, ‘입마개 요청이 죄?’라는 등의 표현으로 A씨와 그의 남편 C씨 등이 ‘갑질’을 당했다는 논조를 보였고, A씨와 C씨의 태도에 격분한 같은 공원 환경지킴인 할아버지인 D씨가 역으로 시에 민원을 낸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강형욱은 4일 해당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기사를 언급하며 “사람들이 같이 쓰는 의자에 반려견을 올리는 행동은 반려견을 사랑하는 행동이 아니다. 공공장소에서 또는 반려견이 허용된 장소에서 내 개를 의자에 올리지 말라. 절대 반려견을 아끼는 것이 아니다”며 “할머님 죄송합니다”라고 적었다.

다만 당사자인 견주 A씨 측은 기사 내용이 잘못됐다는 입장이다.

네이버 카페 옥정회천신도시 발전연대(옥정연)에는 자신이 견주 A씨의 남편 C라는 네티즌의 입장문 두 개가 3일 게재됐다. 첫 번째 글은 삭제된 상태다.

50대 초반 반려견의 견주라고 자신을 밝힌 C씨는 첫 번째 글에서 “집사람이 비 오는 날 (공원에) 산책하러 가서 비를 피하느라 벤치에 앉아 있는데 그 여자분이 쌍욕을 하면서 ‘어디 개 XX를 벤치에 앉혔냐’고 해 시비가 붙었다. ‘너 같은 X은 강아지를 키울 자격이 없다. 벤치를 다 닦으라’며 험한 소리를 듣는 등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두번째 글에서는 “기자분이 A씨, B씨 및 시청 직원과 어떠한 대화도 하지 않고 기사를 작성했다. 노인분은 막말한 것에 대해 사과했고 견주는 ‘사과해 주셔서 고맙다’고 고개 숙여 인사한 뒤 웃으면서 헤어졌다는데 이슈화돼 마녀사냥을 당한 당사자와 관련된 사람들이 받는 상처가 상상을 초월한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글 / 이슈퀸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강형욱 인스타그램 캡처, 옥정연 카페 캡처,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