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T 출신 유튜버 이근 대위가 ‘강철부대’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15일 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에는 ‘전우회에서 강철부대 출연을 막았던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근 대위는 UDT 출신 박종승과 채널A, SKY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근 대위는 박종승에게 “‘강철부대’가 요즘 이슈가 되고 있다”며 “아는 사람들이 많이 나오니 보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뉴페이스들이 나오고 젊은 후배들이 나오니까 자랑스럽다. 그리고 당연히 응원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UDT 전우회 밴드에서 ‘강철부대’ 때문에 굉장히 시끄러웠다고. 그는 “전우회에서 UDT 출신들 ‘강철부대’에 나가지 말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근 대위는 “그 이유는 ‘1등 하면 당연한 거고 지면 개망신이다’라는 거다”라며 “나는 다르다고 생각하는 게 UDT의 명예를 높일 수 있는 괜찮은 프로그램이 있다면 당연히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근 대위는 “명예를 얻기 위해선 리스크가 필요하다. 리스크 없이는 1등을 할 수 없다. 리스크를 감안하고 후배들이 자신감을 갖고 잘하면 그게 큰 명예가 되고 못해도 시도한 게 어디냐”라고 말했다.

박종승은 “전 개인적으로 프로그램 맘에 안 든다. 제작발표회까지 챙겨봤는데, 최고의 특수부대를 가리기 위해서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라는데 포맷 자체가 최고를 가릴 수 없는 포맷이다”라고 설명했다.

이근 대위 역시 “이런 프로그램은 진짜 짜기도 어렵고 조심스럽다. 완벽하게 할 수 없다”며 “어떻게 해서든 말이 많이 생기고 문제가 생긴다. 남자들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거다”라며 공감했다. 이어 “어떤 특수부대가 탑이냐를 테스트하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종목을 짜야 하는데 그 부분에서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근 대위는 “전술적인 것을 할 수 없는 것도 비전투부대도 있고, 이 부대한테는 유리하고 다른 부대한테는 불리한 것들이 있다. 구조하는 부대는 구조작전에 유리하고 심해 잠수를 안 하는 부대도 있다”며 “테스트 종목을 공평하게 못 짠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근 대위는 “부대마다 임무가 다 다르다. 비교를 못 한다는 말이 사실이긴 하다”라며 “지켜보고 있는데 심각하게 보진 않고 가볍게 재밌게 즐기고 있다”라고 말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 기자
사진 / 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