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이들이 PD수첩과 인터뷰를 했다.

16일 방송된 MBC PD수첩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이란 제목으로 기성용과 그의 동료 B씨에게 초등학생 시절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C씨와 D씨의 인터뷰를 담았다.

C씨와 D씨의 법률대리인 박지훈 변호사는 “이들이 피해를 경험하지 못했다면 할 수 없는 이야기를 했다. 번갈아 가면서 (구강성교 등 유사성행위를) 강요받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피해자들이) 성기 모양까지 기억하더라”면서 “그때의 느낌까지 참담한 심정으로 이야기했다. 두 가해자가 강한 선수였기 때문에 누구도 그런 행동을 말리지 못하는 분위기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기성용의 축구부 후배는 “당시 모든 사람과 이야기를 해봤지만, 그런 일은 없었다”라고 했다. 오히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가해자였다고 반박했다.

PD수첩과 대면 인터뷰에 응한 D씨는 자신이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였음을 인정하며 “어른이 되고 나니까 2004년 우리가 가해했던 피해자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알겠더라. 이재영-이다영 사건을 지켜보면서 많은 용기를 얻었다. 우리도 가해자였지만, 피해를 받았던 부분에 대해 용기를 내보고 싶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후 기성용과 B씨의 가해가 합숙소에서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D씨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같은 장소와 위치에서 당했다”고 했다. C씨 역시 전화 인터뷰에서 “기성용에게 한두 번 불려간 게 아니다. 단체로 있는 곳에서 했다. 따로 부른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둘은 6개월 이상 피해를 받았지만, 두려웠기에 신고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기성용의 법률대리인은 “정말 20여 년 전에 있었던 일을 밝혀줄 확실한 증거가 있다고 하니, 빨리 제시해 주길 바란다”며 “우리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빨리 공개하라는 것이다. 잘못한 사람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한편 PD수첩 측은 “기성용과 B씨가 이들에게 성적 가해한 사실을 목격한 증언이 있다. 증언을 확인했지만, 이들이 법정에서 공개되길 바란다는 뜻을 존중해 이날 방송에는 담지 않았다”고 알렸다.

글·사진 / 엑스포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