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빈센조 중국산 비빔밥 PPL 일침

드라마 ‘빈센조’가 중국산 비빔밥 PPL로 논란이 된 가운데 서경덕 교수가 입을 열었다.

16일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물론 드라마 제작비 충당을 위해 선택한 상황이겠지만, 요즘 같은 시기엔 정말로 안타까운 결정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서 교수는 “왜냐하면 최근 중국이 김치, 한복, 판소리 등을 ‘자국의 문화’라고 어이없는 주장을 계속해서 펼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물론 이번 PPL은 한국을 타켓팅한 것이라기 보다는, 한국 드라마의 전 세계 영향력을 통해 수 많은 나라에 제품 홍보를 노린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며 “가장 우려되는 건, 중국어로 적힌 일회용 용기에 담긴 비빔밥이 자칫 해외 시청자들에게는 중국음식으로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더불어 “문득 ‘무한도전’ 팀과 함께 비빔밥을 전 세계에 홍보했던 시절이 생각난다. 뉴욕타임즈 및 뉴욕 타임스스퀘어를 통해서 말입니다”라고 회상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8회에서는 홍차영(전여빈 분)이 빈센조(송중기)에게 비빔밥 도시락을 건네는 장면이 그려졌다.

그러나 해당 비빔밥은 한국의 비빔밥이 아닌 한 중국기업의 제품이었고, ‘한국식 비빔밥’이라고 적혀있었다. 해당 PPL을 본 시청자들은 비빔밥의 유래와 문화를 모르는 외국인들이 자칫 비빔밥을 중국 음식으로 오해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드러냈다.

서경덕 빈센조 중국산 비빔밥 PPL 일침

특히 최근 김치나 한복 등 한국 전통 문화를 자국의 것이라고 주장하며 ‘중국화’ 하려는 시도가 커지는 상황을 짚으면서 불쾌감을 드러내는 시청자 역시 적지 않았다.

최근 tvN은 ‘빈센조’ 뿐만 아니라 여러 작품에서 계속된 중국 제품을 PPL로 노출시켰다. 그러나 상황이나 설정에 맞지 않는 제품이 지속적으로 등장하면서 시청자들은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하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전문.

친한 기자분이 갑자기 연락을 줘서 알게 됐습니다. tvN 드라마 ‘빈센조’에서 ‘중국산 비빔밥’이 PPL로 등장했다는 것을요.

물론 드라마 제작비 충당을 위해 선택한 상황이겠지만, 요즘 같은 시기엔 정말로 안타까운 결정인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최근 중국이 김치, 한복, 판소리 등을 ‘자국의 문화’라고 어이없는 주장을 계속해서 펼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번 PPL은 한국을 타켓팅한 것이라기 보다는, 한국 드라마의 전 세계 영향력을 통해 수 많은 나라에 제품 홍보를 노린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가장 우려되는 건, 중국어로 적힌 일회용 용기에 담긴 비빔밥이 자칫 해외 시청자들에게는 중국음식으로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암튼 문득 무한도전 팀과 함께 비빔밥을 전 세계에 홍보했던 시절이 생각납니다. 뉴욕타임스 및 뉴욕 타임스스퀘어를 통해서 말입니다.

그럼 오늘 점심은 비빔밥을 먹으러 가야겠습니다. 더 더워지기 전에 돌솥비빔밥으로~^^

#중국 #동북공정 #문화공정 #당당하게 #대응합시다 #또 #중국네티즌 #저만 #공격하겠네요 #ㅎㅎ #대한민국 #한국 #김치 #한복 #서경덕 #서경덕교수

글 / 엑스포츠뉴스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