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반찬 재사용 장면이 전해진 것과 관련해 BJ파이가 방송을 통해 눈물을 흘리며 사과했다.

인터넷 방송인 BJ파이는 7일 자신의 친척이 운영하는 부산의 한 돼지국밥 식당 일을 도우며 매출의 2배를 기부하는 생방송을 진행했다.

방송 중 식당 직원이 손님이 남긴 깍두기를 가져와 더 큰 깍두기 통에 담고, 다른 직원이 큰 통에 담긴 깍두기를 손님에게 내놓기 위해 담는 장면이 방송을 통해 전해져 논란이 됐다.

같은 날 BJ파이는 식당 직원이 “처음 근무를 해서 일을 하는 스타일을 몰랐고, 깨끗해서 순간적으로 넣다 보니 그렇게 됐다. 죄송하다”고 해명하는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게재했다.

BJ파이는 8일 진행한 아프리카TV 방송에서 “국밥집 음식물 재사용 논란에 대해 수많은 영상들과 뉴스 기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변명할 여지가 전혀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해당 식당에서도 명백하게 잘못된 행동이란 것을 인지하고 있다. 가뜩이나 코로나 사태로 인해 고통받고 계실 정직한 소상공인 분들께도 큰 상처를 드린 것 같아서, 저는 이에 따른 처벌을 마땅하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기부 콘텐츠에 참여해주신 분들께 불쾌한 추억을 남겨드려 죄송할 뿐이다. 당시 (아프리카TV) 채팅방에서 (반찬 재사용에 대해 언급하다) 강퇴를 당하셨던 분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8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관할 부산 동구청은 해당 식당을 직접 찾아가 점검한 뒤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행정처분할 방침이다.

음식점에서 먹다 남은 반찬 등을 재사용하다 단속되면 1차 위반 때 영업정지 15일의 행정처분이 내려지고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사진=BJ파이 아프리카TV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