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일본의 배우 나카노 타이가와 모리카와 아오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두 사람의 열애설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1일 스타더스트 프로모션은 “지난 9일부터 나카노 타이가가 발열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10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컨디션은 안정적이며, 보건소의 지시에 따라 자택에서 요양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모리카와 아오이가 9일부터 발열 증상을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10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체온은 현재 정상으로 돌아왔고, 보건소의 지시에 따라 자택에서 요양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일본에서는 두 사람이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나 나카노 타이가는 지난 7일 TBS 드라마 ‘#가족모집합니다’의 제작발표회에 등장했던 바 있어 자리에 함께했던 시게오카 다이키, 기무라 후미노, 키시이 유키노, 사토 하루토, 미야자키 리리사, 미우라 키라 등 출연진에도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다만 일본 현지에서는 나카노 타이가와 모리카와 아오이가 같은 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서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두 사람은 2019년 주간지 프라이데이의 보도로 인해 길거리에서 데이트를 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사이좋게 만나고 있다”며 열애를 인정했다. 두 사람은 2017년 당시 미술 잡지의 부록 화보를 함께 촬영한 적이 있다.

한편, 1993년생으로 만 28세인 나가노 타이가는 유명 배우 나카노 히데오의 아들로, 영화 ‘키리시마가 동아리 활동 그만둔대’, ‘첫 키스만 50번째’, ‘멋진 세계’ 등의 영화에 출연하며 인기를 끌었다.

1995년생으로 만 26세인 모리카와 아오이는 ‘갈증’, ‘카케구루이’ 등의 영화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일본의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선보인 기인과도 같은 손놀림으로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유명하다.

사진= 스타더스트 프로모션 홈페이지, 모리카와 아오이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