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김종국이 어깨 운동 루틴을 소개해 관심이 모인다.

김종국은 지난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GYM종국’에서 ‘어깨 운동만 ‘힌’ 남자’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종국은 자신이 운동하는 모습을 보며 “보통 등 운동을 할 때 3가지를 하려고 하는데, 시간이 아까우니까 등과 가슴을 동시에 한다”면서 “인클라인으로 가슴 운동을 하고 있지만 사실은 어깨 프론트와 인클라인으로 함께 자극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가슴 근육이 지나치게 발달되는 것을 막기 위해 플랫 벤치는 하지 않는다며 “프론트 어깨와 윗가슴 라인이 예쁜 걸 선호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무게가 가벼울 땐 최대한 가동 범위를 넓게 가져가고, 고중량일 경우 집중되는 부위 위주로 가동범위를 짧게 가져간다고 팁을 전한 김종국은 “제가 제일 매력있게 생각하고 좋아지고 싶은 부위가 어깨였다”면서 “그래서 어깨에 집중을 많이 하는 편”이라고 전했다.

김종국은 지난 영상에서 보여준 것처럼 등 운동 3개와 가슴 인클라인을 마무리하면 바로 사이드 레터럴 레이즈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도 가동 범위에 대한 이야기를 빼놓지 않았는데, “팔을 구부리고 느낌이 오는 모양 안에서의 움직임을 초소화한다”고 전했다.

사이드 레터럴을 할 때는 쉬는 시간을 짧게 가져가야한다고 언급한 그는 “덤벨을 내려놓고 아픈 통증이 가라앉는다 싶을 때, 통증이 사라지기 전에 바로 운동에 들어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너무 많이 들려고 하면 운동 효과는 날 수 있지만 그만큼 부상 위험이 높아진다”며 “다치지 않게 운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종국은 “저는 전문 트레이너가 아니고 자격증이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시각적으로 증명할 수 밖에 없다”며 “긴 시간동안 여러분들이 제가 얼마나 운동을 꾸준하게 해왔는지 보시지 않았나. 좀 다른 면이 있더라도, 제가 겅험하고 제가 했던 방식들을 통해 나타났던 제 몸의 변화를 보시고 여러분들이 참고하시고 운동할 때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사진= 김종국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