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개그맨 김기욱이 다리 절단 수술과 관련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24일 김인석, 홍경준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미친수다’에서는 ‘다리 절단 수술 후, 연 매출 20억까지.ssul’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기욱은 “2005년 1월에 ‘웃찾사’에서 ‘화상고’로 데뷔하면서 방송을 시작했다. 방송을 시작하고 2월부터 정산을 받았는데, 12주 활동을 하고 다쳤다”면서 “‘화상고’로 3개월밖에 활동을 안 했는데 16년이 지난 지금까지 사람들이 ‘화상고’로 기억해주시는 걸 보면 임팩트가 대단했다”고 언급했다. 다만 당시 기획사가 이중으로 출연료를 떼어간 탓에 수입은 크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코너 하고 3주 만에 단체로 껌 CF를 찍었고, 4주 만에 단독으로 비빔면 CF를 찍었다. 그러다 ‘X맨’에 출연해서 사고를 당했다”면서 “말뚝박기를 하다가 심하게 다친 걸 사람들이 잘 모른다. 무릎을 박고 있다가 위에서 누가 타니까 발이 반대편으로 꺾였다. 그래서 병원에 실려갔는데 의료진들이 ‘어? 여기 나갔네?’, ‘여기 뒤에 흘러가는 동맥도’ 라고 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동맥이 얇아진 탓에 피가 통하지 않아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는 김기욱은 “응급 수술 들어가기 전에 의사가 ‘왼쪽 다리 절단 수술 들어가겠다고 했다. 그 땐 너무 아파서 그냥 다리를 잘라달라고 했다”면서 “그런데 수술이 끝나고 나서 다리가 있을지 없을지 그게 걱정이 되더라. 그래서 간호사한테 다리가 있냐고 물어봤는데, 있다고 하더라. 그 말에 나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 원래 있었던 건데도 감사함을 느끼게 되더라”며 사소한 것에도 감사함을 느끼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는 ‘웅이 아버지’ 코너에서 활약하던 오인택과 함께 영상 제작 관련 사업을 진행 중이라는 김기욱은 “사업을 시작한 지 1년 조금 넘었다. 직원 10명과 8~9개 채널을 운영 중”이라며 “작년 8월부터 매출이 나오기 시작했다. 8월부터 12월까지 매출을 보니 약 3~4억 정도 나왔더라. 올해는 목표 20억을 잡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1983년생으로 만 38세인 김기욱은 2012년 8살 연상의 방송작가 출신 이화선씨와 결혼했다.

사진= ‘미친수다’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