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가 8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어 있다. 유상철 전 감독은 지난 2019년 췌장암 진단을 받고 치료에 전념해 왔고 지난 7일 별세했다.
사진공동취재단

투병 생활을 이어가다 7일 세상을 떠난 故 유상철 전 감독의 빈소에 축구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 감독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엔 장례 이틀 차인 8일 축구계 인사들이 연이어 조문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을 비롯해 허정무 대전하나시티즌 이사장, 박남춘 인천 시장과 전달수 인천 대표이사 등이 빈소를 찾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 회장은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영웅이었던 유 감독의 일로 전 축구계가 슬퍼하고 있다. 멀티 플레이어로서 늘 필요한 곳에서 축구 발전을 위해 노력해준 데 대해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회장은 “6개월 전 건강이 어떤지 물었다. 당시엔 금방 축구계로 돌아올 듯했는데 이렇게 빨리 가실 줄 몰랐다. 하늘나라에서는 편안히 잘 지내시기를 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축구협회 차원에서 고인을 예우할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장례 방법 등도 유가족과 상의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허정무 이사장도 “암 진단을 받았지만, 상태가 나아져서 ‘잘 지내고 있구나’ 했는데.”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어느 포지션에서나 제 역할을 해 주던 선수였다. 2002년 한일월드컵 폴란드전에서 골을 넣던 모습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전달수 대표이사는 “축구인 유상철보다 인간 유상철이 좋았다”며 운을 뗀 뒤 “인천과 함께 난국을 잘 헤쳐나갈 수 있겠다고 판단해 유 감독에게 같이 해보자고 했다. 내가 부족해 감독님이 먼저 가시는 것 같다 안타깝다.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감독이 먼 길을 가는데 질병과 고통, 아픔이 없는 천국으로 가는 길에 팬들과 함께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분향소를 준비했다”라고 전했다. 인천 구단은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 분향소를 마련해 9일 발인 시까지 운영한다.

동료였던 김남일 성남FC 감독과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이천수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활동위원장,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 등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김 감독은 “유상철 감독은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선배였다. 한국 축구를 위해 하실 일이 더 많은 분인데 아직 젊은 나이에 이렇게 가시게 돼 안타깝다”며 착잡한 심정을 밝혔다.

오후에도 권오갑 프로축구연맹 총재와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비롯해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 고정운 김포 FC 감독,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과 이동국, 김형일, 박주영 등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사진 / 공동취재단/엑스포츠뉴스=박지영, 고아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