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 박사가 남편 홍혜걸이 폐암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여에스더는 8일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에서 ‘홍혜걸 폐암 아니다’라는 주제로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여에스더는 “많은 분들이 걱정하고 연락을 많이 주셔서 말씀드리려고 한다”며 “홍혜걸은 폐암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암은 아니다. 단 간유리음영 대부분은 조직을 떼 검사를 해보면 그 안에 폐암 세포, 폐선암이 있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결절이 발견되고 병원을 찾았다가 폐암클리닉을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여에스더는 “갑상선암과도 거의 유사하다. 돌아가신 분들을 부검을 해보면 생전에 암 진단을 한 번도 받지 않았지만 갑상선 조직에 암세포가 있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며 “남편의 경우도 그렇다고 믿는다. 그래서 당장 수술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혜걸도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해명에 나섰다. 그는 “제 글이 언론에 인용되면서 이런저런 소란을 빚고 있다. 지인들이 걱정되어 연락이 오는가 하면 일부 커뮤니티에선 관심받아 보려고 튀는 글을 올린다는 악플도 달리고 있다”며 “차분하게 제 상황을 설명하고 암에 대한 작은 통찰을 드리고자 올린 글인데 이렇듯 오해가 난무하는 세태가 안타깝다”고 털어놨다.

홍혜걸은 “(간유리 음영은) 엄밀한 의미에서 폐암이 아니다. 그렇지만 조직 검사하면 대부분 암세포가 나온다. 시간이 지나면 인근 조직을 침범하거나 전이되어 생명을 위협하는 임상적 의미의 폐암이 된다. 그래서 저보다 훨씬 작은 크기의 간유리 음영도 서둘러 수술을 통해 떼어내는 경우가 많다. 간유리 음영을 폐암의 초기 단계로 보는 이유다”고 설명했다.

이어 “좋지도 않은 일인데 공개한 것은 제 사례를 통해 암이란 질병의 본질을 말씀드리고 ‘암세포=암’은 아니며 간유리 음영도 무조건 수술하기보다 기다려보는 게 좋을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것이다. 19밀리미터면 꽤 큰 것이지만 섭생의 관리로 3년 가까이 변화가 없었다는 제 경험을 나누고 싶었다”며 “개인적으로 제가 비호감이라도 선의의 고백조차 왜곡해서 비난하진 말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홍혜걸은 지난 7일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故유상철 전 감독을 추모하며 “암은 누구도 피해 갈 수 없다. 안타깝게도 암도 운이다”라며 “저도 좌측 폐에 1.9cm 간유리음영이 있다. 꽤 크다. 조직 검사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최대한 지켜보면서 미루고 있다. 폐 절제가 사정상 매우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제가 제주 내려온 이유이기도 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저도 처음 진단받은 후 많은 걸 내려놓았다. 그래서인지 최근 3년 동안 크기와 성상의 변화가 없다. 물론 아무것도 장담할 수 없다. 어느 때인지 모르지만 악화될 조짐이 보이면 결국 수술받아야 할 것이다. 자칫 타이밍을 놓치면 안 좋은 결과를 낳을 수도 있습니다만 어느 경우든 제 선택이니 후회는 없다”라고 밝혀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글 /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사진 / 유튜브 의학채널 ‘비온뒤’ 캡처, 홍혜걸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