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서 화제를 모았던 ‘칭구칭긔’의 주인공인 조문근의 아내가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지난달 3일 ‘칭구칭긔TV’에는 ‘드디어 나타난 칭구칭긔 원장의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남다른 텐션을 자랑한 조문근의 아내는 ‘밍밍’이라는 닉네임으로 등장해 “홍대에서 뷰티샵을 운영중인 칭구칭긔 원장”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조문근과 함께 인사를 전했다.

처음 ‘칭구칭긔’가 온라인을 휩쓸 당시에는 연인 사이였다고 회상한 조문근은 “그 때 나한테 카톡 내용을 보여주면서 되게 웃긴 일이 있다고 했었다”고 말했는데, 밍밍은 “나는 처음에 웃기지 않았다. 손님에게 반말했기 때문에 심각했다”고 정정했다.

이어 밍밍은 “저는 그날도 변함없이 예약을 받았다. 손님 이름이 특이해서 친구인줄 알고 반말로 얘기했는데, 그쪽에서도 반말로 얘기하더라”면서 “그러던 와중에 ‘칭구칭긔’라는 말이 나왔고, 그 친구랑은 ‘칭구칭긔’가 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손님이 자신의 친구가 아니라는 걸 알았을 때의 심정에 대해 밍밍은 “온몸의 땀샘에서 땀이 나오는 느낌이었다”며 “제일 먼저 오빠(조문근)한테 얘기했는데, 오빠는 심각하지 않은 듯 엄청 웃고 있었다. 저는 정말 민망하고 손님에게 정말 죄송했다”고 회상했다.

최근에도 그 손님과 연락을 이어가고 있다는 밍밍은 왜 해당 손님도 반말을 하게 된 것인지에 대해서 “그건 만나서 이야기했다. 서로 민망해했지만, 내가 먼저 반말을 해서 좀 더 민망했다”며 “기분이 나빴다면 예약도 안 했겠지만, 친구 같은 반말이어서 자기도 반말을 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 손님과 ‘칭구칭긔’가 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다음 시간에 답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한편, ‘슈퍼스타K'(슈스케) 시즌1 준우승 출신인 조문근은 2019년 지금의 아내와 결혼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사진 / ‘칭구칭긔TV’ 유튜브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