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에 몰래 모아놨던 브레이브걸스 사진을 와이프에게 들킨 한 브레이브걸스 팬의 근황이 눈길을 끌고 있다.

디시인사이드 브레이브걸스 갤러리의 네티즌은 21일 아내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네티즌의 아내는 ‘제안서’라는 이름의 폴더안 폴더속에 모아진 브레이브걸스의 사진을 발견하고 “넌 이게 제안서세요? 나를 이렇게 모아봐”라고 말했다.

그는 “이게 왜 저기 있어? 난 잘 모르겠네”라며 둘러댔다.

이 네티즌은 “회사에서 식은땀 나더라. 퇴근하고 집에 가서 사진 고를 생각 했는데. 눈물 난다”며 “눈 앞이 캄캄해진다”고 하소연했다.

해당 글에는 “또 한명이 이렇게 가는구나”, “이거 좀 큰 거 같다”, “와이프가 제안서는 왜 보는 건가”, “제안서라고 써놓으니 궁금해서 들어가 본 것. 유틸리티>드라이버>그래픽. 이렇게 해놨어야”, “회사에서 브레이브걸스 광고모델 제안서 만드려 모아둔 사진이라고 했어야”는 등의 댓글이 달렸다.

사진 / 브레이브걸스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