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재산을 친형이 횡령했다는 내용을 박수홍 친형 지인이라 주장하는 네티즌이 반박했다. 박수홍 절친 손헌수는 “대응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다.

네티즌 A씨는 지난 29일 자신을 ‘박수홍 집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이라고 언급하면서 “오늘 글들, 댓글 보니까 이건 아니다 싶어 글을 쓴다”라고 적었다.

A씨는 “박수홍 명의의 집, 상가들도 몇 개 씩 있다. 형과 박수홍이 공동 대표였고 박수홍이 7, 형이 3배분인 거로 안다. 형과 형수, 지금까지 마티즈 타며 자식들 신발 시장에서 몇천 원 짜리 사 신기며 악착같이 본인 자산뿐 아니라 박수홍 재산까지 늘려주려 엄청 고생했다. 클럽이며 해외여행이며 품위유지에 들어간 지출이 어마어마했는데도..아무튼 박수홍은 빈털터리, 형이 100억 횡령이란 말은 팩트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런가 하면 “대체 도망갔다는 얘기는 대체 어디에서 나온 거지? 그 가족 본인들 집에 그대로 잘 있던데”라고 의문점을 제기하는 댓글도 달렸다.

1일에는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특히 연예계는 이번 건을 보고 일반인이 연예인 이미지 실추하는 것도 쉽지만 연예인이 일반인 잡는 건 더 쉽고 무섭다는 걸 알았네요. 참고로 난 그 집 잘 아는 20년 지인. 또 형님이네 형수네 할까 봐… 오보 된 게 너무 많은 것 같다”라는 댓글이 이어졌다.

A씨는 “형이 왜 백수인가. 2, 30년 전부터 감자골, 그외 여러 연예인이 있던 기획사 사장이다. 다른 회사는 박수홍과 형수의 명의다. 어제 올라온 조카 대화톡은 이 사건 터지기 훨씬 전 의도적으로 계획된 톡. 조카 인스타라고 나온 건 다른 사람 계정. 박수홍이 빈털터리라는데 박수홍의 집과 상가가 엄청 많음. 부모는 모든 진실을 알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1일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손헌수는 A씨의 주장에 대해 “들었던 얘기들을 이야기하는 것 같은데 팩트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화는 나지만 대응할 가치는 크게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일축했다.

또한 “클럽 비용, 해외여행 및 품위유지에 들어간 지출이 크다고 하는데 그게 어차피 박수홍 선배 돈이었고, 클럽에서 나쁜 짓을 한 것도 아니고 흠집을 내기 위해 꺼낸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재산 횡령과 관련해서는 “친형이 수홍이형과 함께 회사를 꾸린 후에 수십년 동안 모아온 법인 수익금을 모두 가져간 게 문제”라며 “수홍이 형이(개인명의로) 원래 사놓은 것들을 가지고 법인 수익금을 횡령했다는 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하는 건, 전혀 다른 문제”라고 반박했다.

앞서 최근 박수홍은 친형의 출연료 횡령 폭로글이 나오자 이를 인정했다.

박수홍은 지난달 29일 인스타그램에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라며 해당 소속사가 박수홍의 친형과 형수 명의로 운영돼 왔다고 인정했다. 그는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후 박수홍이 2012년 인터뷰에서 “결혼은 때가 없다고 생각한다. 내가 준비된 때가 결혼할 때다. 잘 키운 조카 하나 누구 부럽지 않다고 조카가 와서 ‘삼촌 유산 내 거예요’ 하더라”라고 발언한 사실이 재조명돼 네티즌의 공분을 키웠다.

이에 대해 손헌수는 “앞에서 형은 경차를 타고 다니고 다 수홍이 거라고 얘기하고 다니고 형수는 가방이 없다고 종이 가방을 메고 다니는데 심성이 그토록 착한 선배님이 어떻게 가족을 의심할 수 있었겠냐. 오히려 그들에게 좋은 차 타라고 좋은 가방 사라고 얘기하셨다. 그때마다 그들은 수홍이가 힘들게 번 돈인데 우리가 어떻게 쓰냐며 거짓 연기를 선보였다”라며 분노했다.

한 유튜브 채널에는 조카와 제보자의 톡 내용이 공개됐다. 해당 톡에서 박수홍 조카는 “삼촌 돈 하나도 안 받았다”, “우리 집 돈 많다. 사기 친 것 없고 훔친 것도 없고, 다 괜찮다. 세금만 뜯기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밝혀져 비판을 받았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