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미스코리아들이 한자리에 모여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여전히 아름다운지’ 특집으로 꾸며져 미스코리아 출신 장윤정,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이 출연해 에피소드를 전했다.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은 “우리는 본선 날에도 헤어, 메이크업을 스스로 했다. 인터넷으로 신청을 했고, 합숙은 호텔에서 했다. 아침, 점심, 저녁 모두 뷔페로 식사했다”라고 비화를 전했다.

MC 박소현은 “김세연이 언제부터 예뻤냐는 질문에 ‘작년부터요’라고 했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세연은 “작년에 13kg를 감량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계속 먹다 보니까 팔다리에 살이 많이 쪄서 통통해 보였다. 어릴 적부터 부모님이 20살 때부터 살이 빠진다고 했는데 안 빠지더라. 작년에 20살이 됐으니까 마음먹고 다이어트에 도전해서 13kg를 감량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