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김아랑, 곽윤기의 럽스타그램으로 오해받을 만큼 달달한 일상이 화제다.

지난 7일 김아랑과 곽윤기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을 당황하게 한 것은 럽스타그램으로 오해받을 만큼 다정한 두 사람의 일상이었다.

두 사람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이 공개되자 MC김성주는 “연인 느낌이 난다”고 했으며 안정환 역시 “완전 럽스타그램이다”라고 말하며 두 사람을 의심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곽윤기와 김아랑의 인스타그램에는 두 사람의 투샷이 유달리 많다. 함께 다정하게 빵을 먹으며 사진을 찍는 모습이 포착된 것은 물론, 평창 동계올림픽 현장에서도 두 사람의 우정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최근에는 김아랑이 곽윤기의 얼굴이 담긴 폰케이스를 들고, 곽윤기는 김아랑의 얼굴이 담긴 폰케이스로 얼굴을 가리는 영상이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두 사람 정말 훈훈하다”, “정말 잘 어울린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