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Mnet ‘아이돌학교’에 출연한 솜혜인(본명 송혜인)이 동성과의 스킨십 사진을 공개하며 커밍아웃한 가운데, 네티즌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솜혜인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실 나에겐 아주 아주 예쁜 여자친구가 있어요”라는 글을 게재하며 직접 양성애자라고 고백했다.

이어 지난 9일 “chu chu My girlfriend”라는 글과 함께 한 여성의 볼에 뽀뽀하는 사진을 게재하기도. 뿐만 아니라 지난 11일에는 “나의 예쁜 그녀. My lovely girl”이라는 글과 함께 여성과 손을 잡고 얼굴을 맞대고 있는 사진을 다시 한 번 게재했다.

해당 글과 사진들은 지난 12일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솜혜인의 커밍아웃을 두고 네티즌은 응원하는 반응과 부정적인 반응으로 나뉘었다.

이에 솜혜인은 13일 “제 여자친구는 머리가 숏컷이고 그저 제 여친의 스타일이에요. 제 여자친구한테 남자냐고 여자냐고 물어보는 건 애인 입장에선 좀 속상해요”라는 글을 게재하며 속상함을 드러냈다.

 또 자신을 응원해주는 이들을 향해 “괜찮아요! 아무렇지 않아요! 걱정, 응원 다 너무 고마워요. 너무너무 고마워요”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솜혜인의 커밍아웃은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다. ‘솜혜인’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계속 유지하며 네티즌들의 설전의 중심에 섰다.

특히 솜혜인이 아이돌로 데뷔하기 위해 ‘아이돌학교’라는 프로그램까지 출연했던 연습생이었기 때문에 그 충격으로 인해 파장이 더욱 큰 것으로 보인다.

솜혜인의 커밍아웃 소식에 많은 네티즌이 그를 응원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여자를 좋아하는 것이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SNS에 공개적으로 스킨십 사진까지 올렸어야 하느냐며 차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결국 솜혜인은 자신을 향한 불편한 시선에 대한 고통을 호소하며 “계속해서 추측성 기사와 글, 영상 올리면 법적으로 처분하겠다. 제가 사랑해서 당당해서 잘못이 아니니까 커밍아웃 한 것이지 사람들한테 눈에 띄고자 커밍아웃을 한 게 아니다. 어느 누가 커밍아웃을 그렇게 가벼운 생각으로 하냐”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은 생각들이 다르고 동성애를 혐오하실 수 있다. 혐오 하셔도 된다. 그건 각자의 가치관이고 제가 동성애를 이해해달라고 좋아해달라고 강요하는 게 아니다. 저도 저 좋아해달라고 구걸하고 저를 알아달라고 하는 게 아니다. 이렇게까지 많은 관심을 받게 될 줄 몰랐고, 그저 남들과 똑같이 연애하고 사랑하는 걸 숨기고 싶지 않았을 뿐이다”고 전했다.

그는 “저는 제 사람들이 상처 받지 않았으면 좋겠고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저 어그로가 끌고 싶어서 글을 영상을 자극적으로 추측하시고 피셜글이 아닌 글을 계속 쓰시면 저도 제 사람들 지키기 위해서 법적으로 대응하겠다. 그만하세요”라며 강력하게 말했다.

솜혜인은 지난 2017년 ‘아이돌학교’에 출연했지만, 1회 방송 후 자진 하차했다.

사진=솜혜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