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망언과 관련해 해당 제품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정유미 측이 입장을 밝혔다.

12일 정유미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DHCKOREA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다”라며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하지만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정유미 측은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 화장품 기업인 DHC는 자회사 DHC 텔레비전을 통해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한 출연자는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졌다가 금방 식는 나라”라며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봐야한다”라고 말했다.

다른 출연진은 “조센징(한국인 멸시 표현)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 지금의 한글이 된 것”이라며 날조를 하는가 하면, 위안부 평화 소녀상을 언급하며 “내가 현대미술이라고 말하며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거냐”라고 비하 발언을 서슴치 않았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 누리꾼들 역시 사과 및 해명을 요구했다. 하지만 DHC는 사과 대신 SNS 계정 댓글을 비활성화 시키며 소통을 차단했다.

해당 논란은 DHC 모델로 활약했던 정유미에게도 불똥이 튀는 사태로 이어지기도 했다.

이하 에이스팩토리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스팩토리입니다.
정유미 DHC 광고 계약과 관련해 당사의 공식 입장 보내드립니다.

먼저, DHC 본사 측 망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당사는 DHCKOREA와 정유미의 뷰티 모델 계약을 2018년에 체결했습니다. 정유미 SNS에 게재된 DHC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습니다.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입니다.

더불어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 역시 절대 없을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에이스팩토리 드림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