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빅뱅 출신 승리가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8일 일요신문을 통해 양현석 전 대표의 ‘환치기’ 의혹이 인 가운데 잇따라 양현석의 해외 원정 도박 혐의가 불거졌다.

8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양현석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한 호텔의 카지노 VIP룸을 11차례 찾았다. 해당 호텔 카지노 VIP룸은 한화 15억 원가량을 예치해야 회원 자격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양현석이 해당 카지노에서 6억 원 넘게 잃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은 물론이고 승리도 같은 호텔의 카지노 VIP룸을 찾아 도박을 즐겼다. 그는 VIP룸을 4번 방문, 20억 원을 판돈으로 썼고 바카라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이 호텔에서만 도박으로 13억 가량을 잃었다.

국내에서 미국을 갈 때 가져갈 수 있는 돈은 1만 달러나 양현석은 카지노 방문 시마다 최소 수억 원을 쓴 것으로 보인다. 해당 도박 자금이 환치기 수법을 통해 마련됐다는 의혹 또한 제기됐다.

 이른바 ‘환치기’라고 불리는 무등록 외국환 거래는 외국환거래법상 명시된 신고 규정을 피해 국내 자금을 해외로 밀반출하는 것으로 돈세탁 및 해외원정 도박 자금 현지 조달 등에 주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양 전 대표의 성매매 알선 의혹이 불거지기 전인 지난 4월 관련 첩보를 입수해 금융정보분석원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 받았다. 분석 결과 양 전 대표의 환치기 혐의 등을 입증할 수 있는 자금흐름이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은 현재 미국 네바다주 카지노협회를 통해 양현석의 카지노 출입 기록, 도박 횟수, 금액, 승패 기록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내사 단계에서 공식 수사로 전환, 두 사람을 조만간 소환할 전망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엑스포츠뉴스에 양현석 전 대표의 원정 도박 의혹과 관련 “저희도 보도를 통해 접한 내용”이라며 “추가로 확인해드릴 수 있는 입장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양현석은 지난 2014년 말레이시아 재력가 일행을 서울 한 고급식당에서 접대하며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아 지난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입건됐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