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김준수 측이 10억원 세금 추징 논란에 공식입장을 밝혔다.

8일 김준수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준수의 세금 추징설과 관련, 엑스포츠뉴스에 “본인 확인 결과 아직 국세청에서 결과나 내용을 받은 바 없다”며 “정기 세무조사가 맞으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김준수가 국세청으로 부터 지난 3월 중순부터 6월 초까지 강도높은 세무조사를 진행했으며, 과소 신고된 소득세 등 약 10억원을 추징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김준수 외에도 한채영, 주상욱 등이 비슷한 시기 세무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