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 백반집이 태도를 180도 바꿨다. 이에 시청자 분노는 더욱 커져가고 있다.

이대 백반집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통해 솔루션을 받은 식당이다. 제작진은 최근 이대 백반집을 긴급 점검했다. 그 내용이 지난달 31일 전파를 탔고, 이대 백반집 사장들은 솔루션과 전혀 다른 방향으로 식당을 운영 중인 모습으로 충격을 줬다.

이에 유튜버 ‘LIMCEO 임대표의 맛집탐방’은 이대 백반집을 찾았다. 7일 공개된 해당 영상에는 지난달 이대 백반집 긴급점검 관련 첫 에피소드가 공개된 후 해당 식당 직원의 인터뷰가 담겼다.

직원은 방송 후 솔루션이 있었냐는 질문에 “두 번이나 있었다”고 운을 뗀 후 “나온 말 때문에 너무 충격을 받았다. 나쁜 것만 나갔다. 사람을 아주 사기꾼으로 만들어서 댓글이 말도 못했다”며 “우리 사장님은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 나도 테러 당할까봐 벌벌 떨렸다”고 말했다.

이 영상이 공개된 날과 같은 7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이대 백반집 긴급점검 두 번째 에피소드가 전파를 탔다. 백종원은 자신이 조언해줬다며 거짓말을 하고 다른 레시피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이대 백반집 사장들에게 분노했다. 주방 역시 좋지 않은 환경이었다.

 하지만 이대 백반집 사장들은 변명하기 급급했고, 백종원은 배신감에 눈물을 흘렸다. “마음을 다쳤다. 다리 부려져서 안 오면 좋을뻔했다. 배신 당했다”는 말로 속상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이대 백반집 남자 사장은 “모든 책임은 우리한테 있다. 거짓말해서 미안하다. 잘못했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반성하는 태도와 함께 눈물을 보였다. 그러나 이 눈물과 달리, 유튜브 영상 속 이대 백반집은 “싸울 준비 중”이라고 말하고 있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속 이대 백반집의 태도에 한 차례 분노했던 시청자들은 이러한 유튜브 영상 속 태도에 더욱 큰 분노를 표하고 있다. ‘골목식당’ 측은 “내용을 접하기는 했지만 저희 측의 별다른 입장은 없다”며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을 아끼는 상태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유튜브 임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