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아이유(이지은) 지원사격에 나섰다.

지난 7일 아이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아이유는 ‘호텔 델루나’ 속 장만월의 모습이 아닌 내추럴한 옷차림을 한 채 밥차 앞에서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해당 밥차에는 아이유를 위해 설리가 보내 준 것으로, “밥 차려주고 싶은 동생이 우리 언니 밥 멕이러 왔다”라는 글귀와 함께 아이유와 설리의 셀카가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풋풋한 두 사람의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아이유 역시 설리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덕분에 우리팀 저녁 촬영도 든든하게…!!! 진리 너무 고마워요”라며 설리를 향한 애정을 전했다.

한편 아이유는 현재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출연 중이며, 설리 역시 특별 출연을 앞두고 있다.

사진 = 아이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