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이 이대 백반집의 실태를 확인하고 배신감에 눈물을 흘렸다.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름특집으로 첫 솔루션 골목이었던 이대 백반집을 찾은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이대 백반집은 손님인 척 찾아간 촬영팀의 기습점검에 “백종원 대표 음식 많이 안 먹어 보셨죠? 그러니까 그렇지. 백종원 대표 음식이 맵고, 약간 짜고, 약간 달고, 그래서 호불호가 갈린다. 솔루션 받은 것보다 훨씬 맛있어진 것”이라고 하는가 하면 신메뉴를 백종원이 솔루션 해준 메뉴라고 거짓말을 했다.

또한 백종원의 솔루션을 지키고 있는 메뉴는 단 하나도 없었다. 백종원은 방송 후 암행어사를 6번이나 보냈고 추가 솔루션을 해줬지만 암행어사도 두 손 두 발을 들고 포기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이대 백반집에 급습해 주방 상태를 점검했다. 뚝배기를 미리 세팅해둔 채 순두부찌개를 판매하고 있었고, 백반집 사장은 계속해서 변명을 늘어놨다. 백종원은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게 약속 안 지키는 거 하고 거짓말이다”라며 “마음 다친 게 더하다. 팔, 다리 부러진 것보다 마음 아픈 게 얼마나 큰 줄 아냐. 배신 당한 게. 차라리 다리 부러져서 안 왔으면 좋을 뻔했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또 백종원은 “제작진이 몰래 잠입한 건 빼놓고 우리 직원들이 ‘이러시면 안 됩니다’라고 한 것만 6번이다. 그때마다 ‘알겠어. 내가 몰랐어’라고 했다더라. 오죽하면 포기한다고 했다. 비밀스럽게 왔다 간 것까지 하면 10번을 왔다 간 거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이렇게 하면서 손님들마다 ‘백종원이 이렇게 하라고 한 거예요’라고 하냐. 내가 언제 이렇게 하라고 했냐. 내 사진이라도 떼라”라며 분노했다.

이에 이대 백반집 사장님은 가게 이전 후 매출이 감소했다는 핑계를 댔다. 그러나 백종원은 “손님이 옮기니까 떨어진 거 같냐. 이미 전조는 방송 끝나고 몇 달 안 된 후에 보였다. 이 모양, 이 꼴을 사장님이 만든 거다”고 강조했다.

이대 백반집 남자 사장님은 “모든 책임을 우리에게 있다. 내가 여사장님에게 제대로 지시를 못 내린 잘못도 있다. 60년 살아온 고집도 있다 보니 그렇다. 다 제 책임이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다시 시작하는 방법밖에 없다. 백종원 대표님 마음에 상처를 드려서 죄송하고 제작진에게도 죄송하다. 거짓말해서 죄송하다”며 눈물 흘렸고, 백종원 또한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후 이대 백반집 사장은 재교육을 받았고 “마음을 다잡았다. 오셔도 실망 안 할 거다”고 거듭 약속했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