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 54회 백상예술대상 MC로 나선 수지. 쇄골과 어깨라인을 드러낸 오프숄더 스타일의 드레스에 긴 웨이브 헤어스타일로 수지 특유의 청순한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 JTBC ‘품위있는 그녀’에서 박복자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던 김선아. 이날 김선아는 가슴까지 깊게 패인 화이트 롱드레스를 입고 우아한 매력을 뽐냈다.

 

▲ 미스코리아의 품격을 보여준 이하늬. 청순한 순백의 화이트 드레스와는 상반되는 강렬한 레드립은 이하늬 특유의 사랑스러우면서도 섹시한 매력을 배가시켰다.

 

▲ 영화 ‘박열’에서 후미코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실제 일본인 배우가 아니냐는 오해까지 불러일으켰던 최희서. 이날 최희서는 인어공주를 연상케하는 스타일의 드레스로 단아한 매력을 뽐냈다.

 

▲ 순백의 드레스만큼이나 새하얀 피부를 자랑한 송하윤. 작은 얼굴에 꽉 차있는 커다란 눈망울이 만화 속 여주인공을 연상케했다.

 

▲ 하얀 롱드레스에 옅은 메이크업, 그리고 긴 생머리 스타일까지 ‘청순 그 자체’였던 정유미. 노출 없는 순백의 드레스로 청순하고 단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 걸그룹 구구단의 멤버가 아닌 이날만큼은 우아한 여배우 같았던 김세정. 이날 김세정은 특유의 상큼발랄함을 벗고 청순함으로 색다른 매력을 어필했다.

 

▲ 김남주인지 고혜란인지. JTBC 드라마 ‘미스티’에서 고혜란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던 김남주. 이날 김남주는 노출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블랙 롱드레스로 도도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을 제대로 뽐냈다.

 

▲ 한 마리 흑조 같았던 설현. 건강미 넘치는 까무잡잡한 피부에 흑발, 그리고 풍성한 긴 웨이브 헤어스타일로 우아한 매력을 뽐낸 설현은 강렬한 레드립 포인트로 섹시미를 더했다.

 

▲ 머리부터 발끌까지 ‘센 언니’의 분위기를 자아낸 나나. 과감한 트임 드레스로 걸을 때마다 노출되는 긴 다리가 인상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