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수 강타가 출연했던 ‘아는형님’에서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강타는 지난 2016년 10월 JTBC ‘아는 형님’에 다비치 강민경, 이해리와 함께 출연했다.

‘나를 맞춰봐’ 코너에 나선 강타는 ‘길거리에서 마음에 든 이성을 보고 내가 한 행동?’이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강민경은 “핸드폰을 그냥 준다”고 외쳤고 강타는 너무 빨리 나온 답변에 당황했다.

강타는 “핸드폰을 주고 간 다음 다시 전화를 했더니 받았다”며 “전화기 주인인데 말을 걸 용기가 없어서요. ‘다시 만날 수 있을까요’라고 해서 만났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이러지 마세요’라고 하더라”라며 결국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데뷔하고?’ ‘누군지 알고도?’라는 질문이 나왔고 강타는 고개를 끄덕였다.

김희철은 “젝스키스 팬이었던 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해당 발언은 강타가 최근 사생활 논란에 휩싸이며 다시 조명받기 시작했다. 강타는 레이싱모델 우주안과의 럽스타그램 논란을 비롯해 정유미와의 열애설, 전 연인으로 추정되는 오정연의 폭로까지 이어지며 스캔들에 휘말렸다.

강타는 정유미와 우주안 사이에 벌어진 논란에 대해 해명했으나 오정연의 폭로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강타는 오는 3~5일 도쿄돔에서 열리는 SM 타운 콘서트에 참여할 계획이었으나 돌연 불참을 결정했다. 오는 4일에는 2년 9개월 만의 싱글 ‘LOVE SONG’을 발매할 계획이었으나 스캔들로 차질을 빚게 됐다.

사진 =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