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노쇼 논란에 이선균도 분노했다.

1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호날두 노쇼 논란에 대해 다뤘다.

지난달 26일 K리그 선발팀은 유벤투스와의 친선경기를 진행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유벤투스 소속으로 해당 친선경기에 참석했으나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또한 이날 유벤투스는 1시간을 지각하기도 했다.

목격담에 따르면 이날 경기장에는 배우 이선균이 경기를 직접 보기 위해 자리했다. 하지만 호날두가 등장하지 않았고, 이선균은 경기 내내 무표정으로 경기를 관람했다. 또한 경기가 끝나기 전 자리를 떴다고 알려졌다.

이날 K리그 선발팀으로 뛴 축구선수 이동국은 “세계 최고의 선수는 호날두가 아니라 메시인 것 같다. 그냥 그런 생각이 든다”는 인터뷰를 남기기도 했다.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