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강타와 배우 정유미 양측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1일 한 매체는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강타와 배우 정유미와 2년간 비밀스럽게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친한 지인의 소개로 인연을 맺었고, 친한 오빠 동생 사이로 지내다가 2년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는 것.

이에 1일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정유미와는 친한 동료 사이일 뿐”이라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정유미의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측 역시 엑스포츠뉴스에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 강타와는 친한 동료 사이”라고 열애설은 사실 무근임을 밝혔다.

 강타와 정유미 양측은 열애설이 보도되자마자 빠르게 부인하며 해프닝으로 마무리 지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