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이자 ‘하트시그널’에 출연한 장천이 성폭행 혐의로 물의를 빚은 강성욱의 변호를 맡았다가 사임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31일, 한 매체는 장천이 채널A ‘하트시그널’에 출연한 강성욱의 변호를 맡았으나, 6일 만에 사임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하트시그널1’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7월, 검찰은 강성욱을 기소하고 재판이 시작됐다. 이에 8월 7일 장천은 변호인으로 의견서를 제출했지만 8월 13일에 그는 소송대리인사임서를 냈다.

한편 강성욱은 지난 2017년 8월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법원에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그는 1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 사건 이후로 그가 출연한 ‘하트시그널1’과 KBS 2TV ‘같이 살래요’가 VOD 서비스를 중단했다. 뿐만 아니라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역시 클립 영상을 삭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사진 = 장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