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윤정이 아르바이트 경험담을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윤정이 과거 아르바이트 경험을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윤정은 긴 공백기에 대해 “이것도 잘못 이야기하면 오해할 수 있을 거 같아서 이야기 안 하려고 했는데 태어나서 처음으로 회사 들어가기 전에 아르바이트를 해봤다. 치킨집에서”라며 털어놨다.

최민용은 “치킨집에서 뭐 했냐”라며 궁금해했고, 김윤정은 “서빙이었다. 맥주 따르고 주문도 받고 그런 걸 6개월을 했다”라며 회상했다.

이어 최민용은 “어땠냐. 처음에는 좀 어렵지 않냐. 쉽지 않지 않냐”라며 말했고, 김윤정은 “내가 일하는 치킨집이 본사들이 많은 시청 쪽이었다. 기자분들도 엄청 많이 왔었다”라며 맞장구쳤다.

최민용은 “알아보는 사람 없었냐”라며 물었고, 김윤정은 “내가 아는 기자님들도 오시고 그랬다. 처음 한두 번은 긴가민가 하는 것 같았다. 나중에는 ‘맞구나’라고 생각하는 것 같았는데 나이가 있으니까 사장님이랑 연관이 있는 줄 알더라. 가족이나 여자친구나. 좋은 경험이었다”라며 설명했다.


최민용은 “보통 일은 아니다. 더군다나 우리가 아는 사람들도 마주칠 수 있다”라며 공감했고, 김윤정은 “‘아르바이트든 뭐든 이걸 하고 있는데 이런 나를 내 친구나 주변에서 창피해한다면 걔네들은 내 친구가 아니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 전혀 창피하지 않았다.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중요하지 않았다. ‘누구나 다 하는 일이잖아’라는 생각이 컸다”라며 고백했다.

또 김윤정은 “나를 비관하고 내 일이랑 좀 더 멀어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서 슬픈 게 아니라 리프레시 된 느낌이었다. 회사에 다니면서도 내가 갖고 있는 또 다른 능력을 발견하게 된다. 배우 일 외에도 알게 된다. 배우 일을 하게 되면 더 자신 있게 잘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자랑했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