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선미가 근거없는 악플을 저격하며 누리꾼으로부터 큰 응원을 받고 있다.

선미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컴백 기사에 달린 “선미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아이돌들이 자작곡이라 하는거 실상은 큰 기여 없고 편곡자랑 공동작곡자가 XX싸더만”이라는 악플을 공개하며 이와 관련한 자신의 생각을 적었다.

선미는 “형태가 어떻게 되었든 무언가를 만들거나 창작 해내는 것은 어려움이 많은 작업이다. 그만큼 여러 부분에서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로 한다”면서도 “하지만 지휘자가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 또 어떻게 표현하고자 하는지 자기 자신이 이해하지 못하고, 설명할 수 없고 또 실행할 수 없다면 함께 작업하는 사람들은 혼란스럽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단순히 앨범 크레딧에 이름을 올리려는 보여주기식의 작업을 하지 않습니다. 가사, 멜로디, 편곡, 앨범이 만들어지는 과정 하나하나를 고민하며 다듬고 또 고치면서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 걸 완성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저 뿐만이 아닌 대부분의 아이돌들이 그렇다는 개인의 편견이 기정사실화가 되지 않았으면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이같은 선미의 소신발언에 누리꾼들은 “응원한다” “아이돌이라고 편견을 가지면 안된다”며 선미를 향한 응원을 보냈다. 개그우먼 이국주, 댄서 차현승도 선미의 게시글에 “컴백기다리고 있다” “보여주면 된다”며 선미의 발언을 지지했다.

한편, 선미는 오는 8월 말 컴백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다음은 선미 인스타그램 글 전문

형태가 어떻게 되었든 무언가를 만들거나 창작 해내는 것은 어려움이 많은 작업입니다.

그만큼 여러 부분에서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로 합니다. 하지만 지휘자가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 또 어떻게 표현하고자 하는지 자기 자신이 이해하지 못하고, 설명할 수 없고 또 실행할 수 없다면 함께 작업하는 사람들은 혼란스럽습니다.

단순히 앨범 크레딧에 이름을 올리려는 보여주기식의 작업을 하지 않습니다. 가사, 멜로디, 편곡, 앨범이 만들어지는 과정 하나하나를 고민하며 다듬고 또 고치면서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 걸 완성합니다.

저 뿐만이 아닌 대부분의 아이돌들이 그렇다는 개인의 편견이 기정사실화가 되지 않았으면 합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