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가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28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캠핑 2일차에 접어든 핑클의 모습이 그려졌다.

식사를 마친 후 이야기를 이어가던 중, 이효리는 “그룹하다가 솔로하니까 심심하거나 아쉬운 거 없냐더라. 처음에는 신났다. 내가 하고 싶은 걸 하니 너무 재미있더라. 음악이 제일 컸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뭐든지 내 마음대로니까 재미있었지. 그랬더니 처음에 너네 생각을 안한 것 같다”고 말하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이효리는 “이건 내 시나리오 상, 6일 째 울어야 돋보이는데”라고 전하면서도 결국 눈물을 보였다.

 미안함을 전한 이효리를 본 성유리는 “우리도 언니 생각 안 했다. 먹고 살기 바빴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그를 달랬다.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