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모의 아내 서수연이 근황을 전했다.

28일 서수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잉(태명)”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서수연은 아기들이 무는 공갈젖꼭지 피켓을 손에 든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베이비샤워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던 서수연은 당시 사진을 게재하면서, 출산이 임박했음을 추측케 했다.

한편 이필모와 서수연은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인연을 맺고 지난 2월 결혼했으며 최근에는 임신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사진 = 서수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