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박수홍이 콘서트를 개최했다.

2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수홍의 콘서트 현장이 전파를 탓다.

이날 박수홍은 콘서트 무대에 올랐고, 몇 소절 지나지 않아 노래를 중단했다. 이어 박수홍은 “죄송한데 키를 높게 잡았으니까 낮추겠다”라며 양해를 구했다. 이를 본 박수홍 어머니는 “싫다. 재가 저러는 거”라며 못마땅한 기색을 드러냈다.

또 박수홍은 ‘엄마라서 티켓 샀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있는 관객을 발견했다. 박수홍은 “여기 와주시지는 않았지만 어머니. 쟤가 왜 저러는지 모르겠다고 창피해서 죽겠다고 자기는 가수 엄마가 아니라고 반대하신다. 우리 어머니를 위해서 띄워 드리겠다. ‘쏘리맘'”이라며 밝혔다. 그러나 박수홍 어머니는 “내가 제일 싫어하는 거다”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또 박경림은 게스트로 등장했고, 박수홍과 함께 ‘착각의 늪’ 무대를 선보였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