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501 출신 가수 김규종이 여자친구와 일본 여행을 간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바로 삭제했지만, 대중의 비난은 계속됐고 결국 사과했다.

김규종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김규종이 유카타를 입고 한 여성 키스를 나누고 있고, 또 놀이공원 데이트를 하는 등 일본 여행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김규종은 이같은 사진을 빠르게 삭제했다. 하지만 사진은 빠른 시간에 퍼져나갔고, 대중은 김규종의 경솔함을 비난했다.

 현재 한국을 향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일본 여행을 물론이고 일본 제품을 사지고 쓰지도 말자는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버젓이 일본 여행 사진을 게재한 것은 누가봐도 비난받아 마땅했다.

더욱이 많은 연예인들이 현 시국을 생각하며 미리 예약해 놓았던 일본 여행을 취소하고, 또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일본 제품을 처분하고 한국 제품을 사용하는 인증 사진을 게재하며 일본 불매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상황이라 김규종은 더욱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이에 김규종은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솨문을 게재했다. 팬들을 향해 “완두콩”이라는 애칭을 부르며 “저는 지금 영화촬영과 뮤지컬 그리고 연극준비하며 지내고 있습니다”라며 근황을 알렸다.

그러면서 그는 “많이 놀라게 해서 속상하게 해서 미안해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려고 했는데, 뭐라고 해야할지 고민하다가 이렇게 늦게 메세지를 전달하는 것도 미안합니다. 마음 아프게한 거 진심으로 사과할게요. 항상 고마워요”라는 메시지를 덧붙이며 이번 일로 실망했을 팬들에게 사과했다.

김규종을 향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김규종은 27일 선물로 받은 간식차 인증사진과 함께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 외계인은 누구일까요! 백마탄과 함께 찾아보아요!! ^^ 더운 오늘 하루도 화이팅!”이라며 자신이 출연하는 독립영화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를 홍보했다.

사진 = 김규종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