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예련이 25kg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배우 차예련은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진행된 KBS 2TV 월화드라마 ‘퍼퓸’ 종영 인터뷰에서 “오랜만에 나와가지고 걱정했던 부분도 있고 현장감을 느낄 때까지 시간이 걸렸다. 부담감도 있었다”면서도 “4년만에 나와서 사람들도 많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고. 부족했지만 잘 마무리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차예련은 드라마 ‘화려한 유혹’ 이후 ‘퍼퓸’으로 4년이라는 긴 시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당연히 고민이 많았을 터. “제가 다시 일을 할 수 있을까. 카메라 앞에 설 수 있을까. 환경이 많이 바뀌다 보니까”라는 차예련은 “인생, 삶에 대한게 많이 변했다. 결혼도 하고 아기도 낳고, 다시 활동을 하는 것에 있어서 불안감. 누가 날 찾을까? 이런 게 좀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드라마를 4년 만에 하는 거라 촬영장 가기 전에 3일 동안 아무것도 못 먹고. 체할 것 같고 카메라 앞에 서는 게 좀, 부담감과 두려움이 있었던 것 같다. 신인으로 돌아가서 첫 작품하는 느낌이었다”며 “도와해주는 분들이 많았다. 잘 마칠 수 있지 않았나”라고 신성록을 비롯한 ‘퍼퓸’ 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극 중 차예련이 연기한 한지나는 톱모델 출신. 이에 4년만의 복귀작에서 비주얼도 신경을 써야만 했다. 실제로 차예련은 출산 후 찐 살을 ‘퍼퓸’을 위해 뺐다고.

“임신하고 25kg가 쪘다. 인생 살면서 최대치를 찍은 거다”고 운을 뗀 그는 “다시 나왔을 때 ‘엄마네? 애 낳고 아줌마 됐네?’ 이런 소리가 듣기 싫었던 것 같다. 다시 제 몸을 복귀를 하는 데에 10개월 정도 걸렸다.  다 여러가지로 부담이었던 것 같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톱모델 캐릭터이고 시놉시스에 한국의 미란다 커라고 적혀있었다. 옛날 모습 정도로는 보여줘야 옷도 잘 입어야 하고 얼굴도 예뻐야 하고 그런 부담감이 있었던 것 같다”며 “결혼하기 전보다 평상시 저보다 더 많이 노력을 했던 것 같다”고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