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이세창이 이혼의 아픔을 넘고 정하나와 달콤한 신혼 생활을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결혼 2년차 배우 이세창과 13살 연하의 아크로바틱 배우 정하나의 일상을 담았다.

이세창은 2017년 11월 아크로바틱 배우인 정하나와 한 편의 뮤지컬 같은 결혼식을 올렸다. 이세창은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김지연과 2003년 결혼해 2005년 딸을 낳았다.. 결혼 10년 만인 2013년에 이혼한 뒤 정하나와 재혼했다.

정하나는 “오빠는 아무래도 일반 사람과 다르게 알려져 예전에 어떻게 살아왔는지 대부분 모든 사람이 알지 않냐. 나도 그렇지만 어머니와 우리 가족이 상처받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한 번의 이혼 경력이 있는 이세창은 “잘 살 수 있을까. 내가 늘 꿈꾸는 완성이 잘 될까. 정하나에게 내가 실망을 주지 않을까 이런 부분을 고민했다. 고맙게도 이해한다고 나와 결혼하기로 마음을 먹었을 때 어느 정도 각오는 했다고 한다. 잘 이겨내 줬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세창은 “우린 신혼 같지가 않다”고 했다. 정하나는 “10년 산 느낌이다. 워낙 서로 잘 맞아서 노력 안 해도 편하다”며 거들었다. 이세창은 “때로는 너무 신혼 같지 않아 걱정이 된다. 그냥 예쁘게 살려고 노력한다. 나이에 비해 워낙 철이 들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2세 계획도 언급했다. 정하나는 “임신하면 배역에서 물러나게 된다. 결혼 소식과 동시에 날 대신할 새로운 친구를 키우더라. 그쪽 입장도 충분히 이해는 가지만 아직 현역으로 뛰고 싶다”고 했다. 이세창은 “결혼 초창기에 스트레스를 받았다. 2세도 본인이 원할 때까지 내가 기다리기로 했다”며 정하나의 의견을 존중했다.

정하나는 “주위에서 유전자가 아깝다고 아이는 언제 갖냐고 하는데 아직은 나도 좋아하는 일 하고 싶고 오빠가 좋아하는 일 하는 것도 응원해주고 싶다. 아무래도 2세가 생기면 좋지만 포기해야 하는 부분도 많다. 이기적일 수 있지만 지금은 우리 자신들을 위하자 생각한다”라고 털어놓았다.

두 사람의 사랑의 접점은 스포츠다. 같은 취미를 가져 더 잘 맞는다. 이세창은 과거 촬영이 계기가 돼 카레이싱부터 패러글라이딩, 경비행기 등 각종 스포츠를 배웠다. 이날 이세창은 실내 다이빙 풀을 찾았다. 10년 전부터 스킨 스쿠버 강사로 활동 중인 그는 “(과거에) 내가 연예인이 아니면 어떻게 이런 걸 배우겠나 했다. 남들은 돈 내가면서 열심히 하는데 난 촬영 하러 왔으니 얼마나 좋아 하면서 기회가 되면 다 배웠다. 내 삶에 도움이 많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세창은 “근래 데이트를 많이 못 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게 한국에서는 시선을 의식해야 한다. 여기서는 뭘 입고 다니건 뭘 하건 사람들이 몰라서 마음이 편하다. 세상 돌아가는 것에 너무 때가 묻어 맞춰 살지 않고 남에게 피해 안 가는 선에서 우리 뜻대로 즐겁게 살려고 한다”라고 털어놓았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