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을 둘러싼 문자투표 조작 논란이 장기화할 조짐이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한 가운데 팬들은 집단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사건은 일종의 채용비리이자 취업사기”라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1위부터 20위까지 득숫자가 특정 숫자의 배수인 사실을 근거로 “조작이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 수학자들에게 물어보니 이런 숫자 조합이 나올 확률을 수학적으로 0에 가깝다”며 “투표결과가 사전에 이미 프로그램화 되어 있었다”고 주장했다.

다만 하 의원은 “투표 조작으로 실제 순위까지 바뀐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그건 실제 결과가 나와봐야 안다”며 이번 의혹이 단순 부풀리기에 그친 것인지 순위까지 영향을 미친 것인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하 의원은 “이런 청소년 오디션 프로그램 투표 조작은 명백한 취업사기이자 채용비리”라며 “자신이 응원하는 아이돌을 위해 문자를 보낸 팬들을 기만하고 큰 상처를 준 것이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청소년에게도 민주주의에 대해 왜곡된 가치관을 심어준다”며 “검찰이 수사해서라도 그 진상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X101’에서는 데뷔조인 엑스원 멤버가 최종 결정됐다. 그러나 방송 직후 일부 팬들은 투표 결과가 조작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의혹을 제기한 팬들은 최종 득표수를 기준으로 득표 차가 일정한 패턴으로 반복되는 양상이 있다는 것을 근거로 제시했다. 실제로 살펴보면 1위 김요한과 2위 김우석의 표차이는 2만 9978표다. 그런데 3위 한승우와 4위 송형준, 6위 손동표와 7위 이한결, 7위 이한결과 8위 남도현, 10위 강민희와 11위 이은상 사이에서도 동일한 표차가 확인된다.

이에 팬들은 진상규명을 위한 집단 움직임에 나섰다. 23일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린 팬들은 변호사 수임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을 시작했다. 대표로 나선 팬은 법무법인을 선임하고 집단 움직임에 들어갔다.

그러나 Mnet 측은 이와 관련해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앞서도 여러 차례 조작 의혹이 제기됐지만 이번에는 팬들도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며 상황이 달라졌다. 의혹이 말끔하게 해결되지 못하면 데뷔조 엑스원에게도 피해가 갈 수 있는 상황인 만큼 명확한 해명이 필요해 보인다.

사진=CJ ENM